[Saint James] Saint James landing on Gajwa.

ㅇㄹㅇㅇㄹㅇㄹㅇㄹㅇㄹㅇㄹㅇㄹㅇㄹ





ㅇㄹㄹㅇㄹㅇㅇ






 



안녕? 리오 왔어.

봄, 여름이 되면 옷장에 필수 아이템들이 몇 가지 있다.

해가 지나도 질리지 않고

국민 줄무늬라고 불리는 세인트 제임스(Saint Jame)가 서프코드에 입고되었다.




 워낙 좋아하는 브랜드고

오래전부터 서프코드에서 소개하면 참 귀엽겠다..

생각했는데

올 시즌부터 진행하게 되었다.


 


서프코드는 길도 제품들만 바잉 했고,

시즌 뉴 컬러와 스테디 하게 인기 많은 컬러들을 준비했다.

세인트 제임스(Saint James)

입점 기념으로 오랫동안 붙어있던 시트지를 떼고 새로운 시트지 작업도 했다. ㅎㅎ




시트지 장인 될 듯.


 

 



다들 하나씩은 있을 것 같은 세인트 제임스(Saint James) 지만

매 시즌 하나씩 더 사야 하나.. 하는 그런 신비한 아이템이다.





개인적으론 핑크, 하늘색 조합이 가장 예쁘다.

그래서 리오도 입어봤다.


 




주먹을 쥔 모습을 보아하니

괴롭힘 좀 당했을 것 같다.

체중이 너무 많이 불어서인지.. 배가 볼록 나와 보이네..^_^

7사이즈를 착용했다. (105 정도)

8을 입어야 할 듯.

그럼 이제 입고된 컬러별로 착용한 머피의 모습을 준비했다.

로보트 같은 모습이지만 참고하기엔 좋을 겁니다..ㅎㅎ


 

 

 

 


어때유?

머피상은 6사이즈를 착용했다.

세인트 제임스(Saint James)는 세탁 후 일반적으로 약간의 수축이 있어서

일부러 한 사이즈 크게 주문하시는 분들이 많다고 알고 있다.

딱 맞게 착용하는 것도 예쁘지만

개인적으론 조금 루즈하게 입으면 더 예쁜 것 같다..ㅎㅎ

그럼 연휴 잘 보내시고

건강하게 만나요!

끗.

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.

www.surfccode.kr