From the West Sea to the East Sea.

ㅇㄹㅇㅇㄹㅇㄹㅇㄹㅇㄹㅇㄹㅇㄹㅇㄹ





ㅇㄹㄹㅇㄹㅇㅇ





안녕? 리오 왔어.

정말 오랜만에 포스팅이다.

정신없이 지내고 있다.

아무래도 사실 다른 SNS가 소식을 알리기도 쉽고 빠르기 때문에

블로그가 뒷전이 된 건 사실이다.

그래도 또 글을 길게 쓰면서 전달되는 그런 의미가 다르긴 한데..

더 열심히 써야겠다.

아무튼!

제목처럼 서프코드 양양점이 오픈을 했다!


 




코로나라는 초유의 사태가 발생하면서

2년 전부터 준비되던 오픈이 올해가 돼서야 확정되었다.

한화 호텔 & 리조트에서 새롭게 준비하는 브랜드

'Breathe(브리드) 호텔'에 서프코드가 입점하게 되었다.

서해에서 동해로..

많은 고민이 있었다.

잘 할 수 있을까..?

겨울엔 어쩌지..?

관리가 잘 될까..?

뭘 팔아야 할까..?

등등 오만가지 고민들.

그래도 해야지!

단순하게 매장을 하나 더 오픈하는 개념이 아니라

멋있게 만들고 싶었고 기존에 하던 매장들 보다 훨씬 더 쿨하게 디자인하고 싶었다.

그래서 최고의 팀들

Proof 과 아키 그루브와 함께 양양 뿌시기에 들어갔다.





 



몇 번의 협의 끝에 요런 느낌으로 나오지 않을까요? 하고 3D도 받아보고..

음 귀엽네. 좋다.

그리고 열심히 공사를 했다.




 



그리고 완성된 모습!

Finally We are here!!!!!

우리 왔어요~~~~ㅎㅎ

어떤가요?

이제 실내 모습을 살펴보자.


 




가좌동에 있던 상어 머리는 이쪽으로 옮겼다..ㅎㅎ

양양점을 오픈하면서 인천점이 휑해진 건 사실이다.

다시 채워야지.

개인적으론 물결 벤치가 맘에 든다.

사진에 부분을 디자인할 때 참 고민이 많았다.

2층 SPA로 올라가는 외부 계단 밑 공간이라 사실 죽은 공간이라고 볼 수 있었고,

천정고가 매우 낮아 사람이 서 있을 수 없었다.

어떻게 해야 하나..

그래서 사진처럼 나왔다 ㅎㅎ




ㅎㅎ 파도 하나에 엉덩이가 하나씩 쏙.


 



매장 입구 쪽엔 개인적으로 좋아하는 친구들의 것들을 진열하고 싶었다.

저 모빌이 진짜 귀여운 건데..

잘 안 보이는 것 같다 ㅠㅠ


 



벽면은 행거로 되어 있고

센터엔 큰 테이블을 제작했다.

아무래도 액세서리가 많은 브랜드기 때문에

모자만 쭉~~~ 둘러도 가득 찼다.


 

 

 

 




이번 양양점은 아무래도 호텔에 있는 매장이기 때문에

라이프스타일 관련 제품들이 조금 더 있었으면 하는 생각이 있었다.

그래서 한편에 따로 코너를 만들었다.


 




귀여워..ㅎㅎ

생각보다 칫솔, 치약이 많이 나간다.

잘 알잖아~~

아 다 나 챙겼다~~~

근데 오면 꼭 칫솔 치약 없는 거


 



물속에서도 촬영이 가능한 일회용 카메라도 준비되어 있다.

TWB과 만든 시티 시리즈 수건도!


 



헬카페 성님들의 도움으로 스피커는 자체 제작했다..ㅎㅎ

아 네트워크는 알텍 구매.


 

 



자 ~

이렇게 준비되었습니다.

그럼 이제 동해로 놀러 오시면 서프코드 양양점도 놀러 오세유~~~

이렇게 갑자기 포스팅 종료.

끗.

www.surfcode.kr