[Tach Clothing] The beauty of hand knitting.

ㅇㄹㅇㅇㄹㅇㄹㅇㄹㅇㄹㅇㄹㅇㄹㅇㄹ





ㅇㄹㄹㅇㄹㅇㅇ








안녕? 리오 왔어.

브랜드를 디깅하다 보면 너무나 하고 싶지만

우리가 잘 할 수 있을까?

잘 팔릴까?

등등

수많은 생각을 하게 된다.

그렇게 고민.. 고민.. 또 고민..

시즌을 두 번이나 지나 보내고 계속 눈에 밟히는 브랜드가 있었다.




Tach clothing.

우루과이의 브랜드다.

고민했던 이유는 가격이었다.

사실 핸드니팅으로 작업을 하기 때문에 당연히 가격대가 있을 수밖에 없었지만,

그래도 고객들이 소구될 수 있을까..?

엄청 잡생각을 많이했다...ㅎㅎ

결론은 모르겠다 해보자!

 





Tach Clothing을 포털에 검색해 보니

이미 어느 정도인지도는 있는 브랜드였다.

모 연예인도 입고 다니면서 그녀의 이름을 붙여 XXX 가디건이라는 수식어도 따라다니고 있었다.

우린 우리 식대로 바잉 해서 올겨울 제품을 드디어 받았다.

아직 오고 있는 제품들도 있지만 먼저 입고된 4가지 제품부터 만나보자.



 




첫 번째 상품부터 느껴지시나요?

기성 공장에서는 절대로 만들 수 없는 그런 느낌.

너무 귀엽다.


 

 




틸다 언니같이 생긴 분께서는 가디건버젼을 착용했다.


 

 




할머니가 짜준 것 같은 그런 느낌.

실물로 제품을 보면 더욱 강하게 느껴진다.


 




사실 업데이트를 어제 했는데

바로 품절이 되었던 베스트? 상품이다.

바잉을 소극적으로 한 부분도 있지만

놀랍게도 위 자켓을 가장 좋아해주셨다.

(재입고 수량은 파악중입니다.)


 




틸다언니컷.

이렇게 4가지 스타일의 제품들이 입고되었다.

추가로 다른 스타일도 입고가 될 예정이다.

추가로 입고될 스타일은 귀여운 가디건이다.


 




그런데 엄청 추워질 때 올까 봐 불안하다..

보통 불길함은 틀리지 않지...

그럼 Tach Clothing의 매력에 빠져보세요!

끗.

LEO.

www.surfcode.kr